자 유 게 시 판 

 로그인  회원가입

향교에 관한 지식
영배  2010-01-17 06:53:24, 조회 : 1,152, 추천 : 141



향교의 역사

   향교(鄕校)란 전통시대 지방의 관립학교(官立學校)에 대한 명칭이다. 우리나라의 역사에서 지방학교의 연원은 멀리 고구려 시대의 '경당'에까지 소급될 수 있으나, '향교'라는 이름으로의 역사는 고려시대에서 비롯되었고 조선시대에 이르러 일반화되었다.
  조선사회는 유교이념을 치국의 원리로 삼는 유교중심의 국가였다. 따라서 조선왕조는 국초부터 이러한 유교이념을 가르치는 기초적 교육기관으로서 향교의 설립과 운영을 매우 중시하였다. 그리하여 조선 초기부터 일읍일교(一邑一校)의 원칙 하에 전국의 330여개의 군·현(郡·縣)에 향교를 설치하였고, '향교의 진흥'을 수령의 주요 평가항목으로 설정하는 등 그 진흥을 위하여 적극적인 노력을 경주하였다.

조선시대에 있어서 지금의 대전 대덕구는 동구 일원 및 유성구의 일부 지역과 함께 회덕현으로 편재되어 있었고, 지금의 대덕구 읍내동은 당시 회덕의 행정적 중심지였다. 따라서 읍내동에는 수령의 행정청인 회덕관아는 물론, 향교와 객사, 사창, 향사당 등이 자리잡고 있었다. 현존하는 회덕향교는 읍내동 옛 관아 터로부터 북쪽 방향으로 1리 남짓한 산기슭에 위치하고 있다.

회덕향교는 1410년(태종10)에 처음 건립되었다고 하나 정확한 기록이 남아 있지 않아 알 수 없지만, 조선시대 대부분의 향교가 조선 초기에 건립되어, 회덕향교의 건립도 조선 초기에 이룩되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이후 회덕향교는 임진왜란 때 완전히 불타버려 1600년(선조33)에 중건하였고, 1812년(순조12)에 다시 크게 중수하였다는 기록이 있어 지금의 건물은 당시의 것으로 보이며, 1945년 광복 이후로는 1969년에 향교의 전반적인 보수가 있었다. 원래 향교는 성현에 대한 제사와 후학에 대한 교육, 그리고 지역사회의 민풍교화(民風敎化)라는 세 가지 기능을 가지고 있었다. 그러므로 향교에는 성현들의 훌륭한 덕을 기리기 위한 제사(祭祀) 공간과 기본적인 교육을 위한 강학(講學) 공간이 있었으며, 배우는 단계에서 머무르는 것이 아닌 지역사회를 위해 적극적인 실천까지 포함한다. 강학공간은 명륜당(明倫堂)이고 제사공간이 대성전(大成殿)과 동·서무이다. 명륜당은 학생들에게 강의하는 강당으로 실내의 사면 벽에는 교육지침이나 향교의 연혁 및 중수기 등을 적은 글들을 걸어 놓고 있었고, 대성전과 동·서무에는 공자를 비롯한 중국의 역대 유현과 조선의 18현의 위패를 모셔놓고 매년 음력 2월, 8월의 상정일에 석전제(釋奠祭)를 지내고 또 매달마다 삭망제(朔望祭)를 올리고 있었다. 향교에 제사공간을 두고 정기적인 제사를 시행하였던 것은 이를 통해서 여기에 모셔진 유현들의 학문과 인격을 흠모하고, 배우게 하고자 함에서 였다. 또한 향교에는 학생들의 편의를 제공하기 위하여 기숙사 제도를 운영하고 있었는데 동·서 양재가 곧 그것이다. 회덕향교의 동·서 양재는 명륜당과 대성전 사이에 좌우로 배치되어 있었다고 하나 지금은 소실되고 그 터만이 남아 있는데 오른쪽에 있으면 동재(東齋)로 이곳에는 수준이 높은 유생이, 왼쪽의 서재(西齋)에는 수준이 낮은 유생이 거처하였다.

향교의 학생 정원은 행정구역의 크기에 따라서 차등을 두었는데, 부(府)·대도호부(大都護府)·목(牧)에는 90명, 도호부(都護府)에는 70명, 군(郡)에는 50명, 그리고 현(縣)에는 30명으로 각각 규정하고 있었다. 또한 향교 교관의 법정 인원으로는 각 향교에 1명의 교관을 제수토록 하였고, 주·부·목(州府牧)에는 종6품의 교수 1인이 있었고 500호 이상의 군·현(郡縣)에는 종9품의 훈도 1인을 두고 관찰사로 하여금 감독케 하였다. 또한 500호 미만의 작은 고을에는 학장을 두었고 향교마다 교장, 제장, 장의, 색장, 유사, 재임과 교노 방자를 두었다. 나라에서는 향교의 재정 운영을 위하여 학전(學田) 5∼7결을 지급하고 그 수세로써 비용에 충당케 하였다. 그러나 이 외에 지방민으로부터 징수 또는 토지의 매수 등을 통하여 많은 전지를 소유한 향교도 적지 않았다.

조선시대 향교의 위상은 중앙의 사학(四學)과 같았다. 여기에서 공부한 후 1차 과거에 합격한 자는 생원(生員)·진사(進士)의 호칭을 받고 성균관(成均館)에 입학할 수 있었다. 성균관 유생이 된 후에는 다시 문과(文科)에 응시하여 고급관위에 오를 수도 있었다. 그러나 조선 중기 이후에는 향촌사회에 서원이 크게 성하게 됨에 따라 향촌 사대부 자제의 교육이 주로 서원에서 이루어지게 되었고, 이에 따라서 향교의 교육기능은 상대적으로 크게 위축되었다. 그러나 향교의 제사 기능만은 중시되었고, 그것은 현재까지도 연연히 계승되고 있다. 당대를 주름잡던 정치가, 행정가들이 이곳 회덕향교에서 배출되었다. 그들은 조선조의 후반부를 하나의 학파로 묶는 역사를 창조하기도 하였다.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우리 역사의 커다란 획을 그었고 그들의 흔적이 남아 있는 '역사 문화환경'이다. 회덕향교의 대성전은 대전광역시 문화재자료 제5호로 지정되어 있다.







대성전의 배향인물

    회덕향교의 대성전의 배향인물은 모두 27현이다. 공자를 비롯한 중국의 유현이 9현이고, 신라이후 조선말까지의 우리나라의 유현이 18현이다. 현재 회덕향교의 대성전에 배향된 유현들은 다음과 같다.

◎ 5성(五聖)
· 공 자 (孔子, 大成至聖 文宣王, BC551-BC478)
· 안 자 (復聖公 顔子, BC521-BC490)
· 증 자 (宗聖公 曾子, BC505-BC436)
· 자 사 (術聖公 子思, BC483-BC402)
· 맹 자 (亞聖公 孟子, BC372경-BC289경)
◎ 송조 4현(宋朝 四賢)
· 주돈이(道國公 周惇 , 1017-1073)
· 정 호(豫國公 程顥, 1032-1085)
· 정 이(洛國公 程 , 1033-1107)
· 주 희(徽國公 朱熹, 1130-1200)

◎ 한국 18현(韓國 十八賢)
· 설 총(弘儒候 薛聰, 650-740경)
· 안 유(文成公 安裕, 1243-1306)
· 김굉필(文敬公 金宏弼, 1454-1504)
· 조광조(文正公 趙光祖, 1482-1519)
· 이 황(文純公 李滉, 1501-1570)
· 이 이(文成公 李珥, 1536-1584)
· 김장생(文元公 金長生, 1548-1631)
· 김 집(文敬公 金集, 1574-1656)
· 송준길(文正公 宋俊吉, 1606-1672)  · 최치원(文昌候 崔致遠, 857-?)
· 정몽주(文忠公 鄭夢周, 1337-1392)
· 정여창(文獻公 鄭汝昌, 1450-1504)
· 이언적(文元公 李彦迪, 1491-1553)
· 김인후(文正公 金麟厚, 1510-1560)
· 성 혼(文簡公 成渾, 1535-1598)
· 조 헌(文烈公 趙憲, 1544-1592)
· 송시열(文正公 宋時烈, 1607-1689)
· 박세채(文純公 朴世采, 1631-1695)  

이와 같이 회덕향교에는 5성과 송조 4현 및 한국 18현의 위패를 모두 대성전에 배향하고 있는데, 중앙에 5성의 위패를 모시고, 동서 양벽에 송조 4현과 한국 18현을 차례로 배향하고 있다. 그런데 이러한 향교 배향 인물의 구성은 조선시대의 전통적인 배향과는 다르며, 또한 현대의 다른 향교들의 그것과도 일치되지 않은 바가 있다. 특히 후자의 경우는 해방 이후인 1949년 전국유림 대회에서 동서무에 배향되어 있던 조선의 유현들을 대성전으로 올려 배향하기로 결의한 이후의 변화 상이라 할 수 있다.

여기서 또 하나 주목되는 것은 송조 4현과 한국 18현의 위패를 대성전의 양벽에 배향할 경우 그 위차(位次, 곧 배향 순서)를 정함에 있어서도 향교에 따라서 각각 상이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점이다. 즉 중국의 송조(宋朝) 유현을 먼저 배향하고 다음으로 한국의 유현을 차례로 배향하는 경우와, 이와는 달리 송조 유현이나 한국 유현을 가리지 않고 다만 그 연령순으로 위차를 정하는 경우가 그것이다. 회덕향교의 경우는 전자를 채택하고 있다. 그것은 이 지역 유림의 보수적 경향을 보여주는 한 측면으로 해석될 수 있을 것이다.  






     목록보기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16  착하게 살자    영배 2010/07/17 150 1308
215  축복 받은 사람    영배 2010/04/18 150 1269
214  본관 관향 고향에 대하여    이영배 2009/03/31 150 1567
213  한번 보세요.    근식 2011/08/04 149 1285
212  가장 중요한 약속    영배 2011/05/24 149 1265
211  미래 예측    영배 2009/12/06 148 1377
210  좋은 글 7(톨스토이 10훈)    영배 2009/07/01 148 1391
209  좋은 글 - 6 (늙지 않는 방법)  [1]  영배 2009/05/25 148 1137
208  서울시 25개 구청장 성적표    근식 2013/06/23 147 1354
207  인생 최고 영양제는 희망    영배 2010/04/02 147 1367
206  좋은글 - 16(되고 법칙)    영배 2009/10/15 145 1324
205  좋은 글 - 11 (朱子 10悔)    영배 2009/07/27 144 1429
204  행복을 나누는 시간표    영배 2010/09/12 143 1219
203  혼자만 즐거우랴    영배 2010/02/11 142 1271
 향교에 관한 지식    영배 2010/01/17 141 1152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 5 [6][7][8][9][10][11][12][13][14][15][16][17][18][19]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
Copyright ⓒ Dispatch Old Boy All rights reserved.

Copyright © 2009. Jin Myung Pa Bo. All rights reserved. ks@leek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