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 유 게 시 판 

 로그인  회원가입

본관 관향 고향에 대하여
이영배  2009-03-31 07:30:41, 조회 : 1,567, 추천 : 150


"자네, 본관은 어디인고...?"
"자네, 관향은 어디인고...?"
"자네, 고향은 어디인고...?"
어떤 물에서 놀았느냐를 묻는 질문이다.

본관과, 관향과, 고향은 각각 다른 뜻을 가지고 있는 말들이다.

정서가 무르익었던 곳, 꿈이 펼쳐지던 곳,
나의 앙금이 만들어진 곳 ?
그런 곳을 우리는 마음의 본향이라 한다.

고향은 사람에 있어서 원산지를 증명하는 상표이다.

본관(本貫)과 관향(貫鄕)과 고향(故鄕)에 대해 알아보자.


본관은 시조 할아버지가 성씨(姓氏)를 가지고
자손을 퍼뜨리게 한, 이를테면 창업지(創業地)를 말한다.

광주이씨"이면 광주가  본관이다.

최초의 원산지 표시로서 지금도 家門間의 편지를 주고 받을 때는
모관후인(某貫後人)이라며 반드시 본관을 밝힌다.

(예 : 광주 이씨의 경우. "廣州後人"이라고 쓴다)

관향은 윗대 조상들이 한 곳에서
누대에 걸쳐 살아 내려온 동네를 말한다. .

ㅡ 농사짓는 것 보다 월급쟁이 벌이가 낫다 하여 떠난 고향동네,
ㅡ 7대조 할아버지가 그 동네로 이사온 이래 200년 세월이...
내가 그곳에서 태어난 것은 말할 것도 없고,
큰집도 당숙네도 있고, 선산(先山)도 있으며
시제(時祭)도 거기서 모신다.

관향은 어쩌면 본관보다 더한 살아온 내력으로서의 고향이다.

이 시대 부모들은 먹고 살기 위해 비록 고향을 떠나서 살지만,
자식들이 아버지의 고향을 낯선 곳으로 여기는 데는,
떠나 사는 부모들의 가슴이 모두 무겁다.

그 다음으로서 고향....!
듣기만해도 가슴 설레는 이 말은
아련한 추억으로서 차라리 ' 마음' 이다.

술래잡기, 자치기, 연날리기, 썰매타기,
수박서리, 메뚜기잡기, 초가지붕 끝의 고드름 따먹기...
태어나 처음으로 만나 본 자연 ... 그 질박한 맑음.
최소한의 사람의 도리를 가지게 만들어준 도덕.
꾸미지 않은 천연색 !!


수구초심(首邱初心)... !

여우도 죽을 때는 제 태어난 쪽으로 고개를 돌리고 죽는다던가 ?

죽는 날까지 그리워 못내 잊지 못할 고향 ㅡ 제 태어난 곳.








  수정하기   삭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16  착하게 살자    영배 2010/07/17 150 1308
215  축복 받은 사람    영배 2010/04/18 150 1269
 본관 관향 고향에 대하여    이영배 2009/03/31 150 1567
213  한번 보세요.    근식 2011/08/04 149 1285
212  가장 중요한 약속    영배 2011/05/24 149 1265
211  미래 예측    영배 2009/12/06 148 1377
210  좋은 글 7(톨스토이 10훈)    영배 2009/07/01 148 1391
209  좋은 글 - 6 (늙지 않는 방법)  [1]  영배 2009/05/25 148 1137
208  서울시 25개 구청장 성적표    근식 2013/06/23 147 1354
207  인생 최고 영양제는 희망    영배 2010/04/02 147 1367
206  좋은글 - 16(되고 법칙)    영배 2009/10/15 145 1324
205  좋은 글 - 11 (朱子 10悔)    영배 2009/07/27 144 1429
204  행복을 나누는 시간표    영배 2010/09/12 143 1219
203  혼자만 즐거우랴    영배 2010/02/11 142 1271
202  향교에 관한 지식    영배 2010/01/17 141 1153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 5 [6][7][8][9][10][11][12][13][14][15][16][17][18][19]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
Copyright ⓒ Dispatch Old Boy All rights reserved.

Copyright © 2009. Jin Myung Pa Bo. All rights reserved. ks@leeks.kr